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성범죄·아동학대

성범죄·아동학대

주호민 아들 사건 재판서 '수업내용 몰래녹음' 파일 위법성 공방

작성자 : JS법률사무소
작성일 : 2024-01-15 16:39:37
조회수 : 176

주호민 아들 사건 재판서 '수업내용 몰래녹음' 파일 위법성 공방

입력 
 
수정2024.01.15. 오후 12:51
 기사원문
 
변호인, 최근 대법원 판례 인용 "공개되지 않은 타인 간 대화"
검찰, "중증자폐 특성상 녹음 외 방법 없어"…징역 10월 구형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15일 웹툰 작가 주호민 씨의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특수교사의 재판에서 아들 외투에 녹음기를 넣어 수업 내용을 몰래 녹음한 파일의 위법성 여부가 쟁점이 됐다.

웹툰작가 주호민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수원지법 형사9단독 곽용헌 판사 심리로 열린 특수교사 A씨의 아동학대 혐의 사건 6차 공판에서는 최근 대법원에서 판결한 아동학대 사건에 대한 검찰과 변호인 측의 상반된 주장이 오갔다.

대법원 1부(주심 오경미 대법관)는 지난 11일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초등학교 교사 B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서울동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

B씨는 2018년 3월부터 5월까지 자신이 담임을 맡은 초등학교 3학년 학생에게 "학교 안 다니다 온 애 같다"고 말하는 등 16차례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과 '주호민 아들 사건'의 공통점은 피해 학생 모친이 아이에게 녹음기를 들려 학교에 보내 수업 내용을 녹음했고, 이 녹음 파일이 증거로 제출됐다는 점이다.

B씨 사건 1·2심 법원은 녹음 파일의 증거능력을 인정해 B씨에게 유죄를 선고했으나, 대법원은 수업 시간 중 발언은 '공개되지 않은 대화'에 해당한다며 통신비밀보호법에 따라 증거능력이 부정된다고 판시했다.

이날 곽 판사는 "최근 대법원에서 녹음파일에 대한 증거능력에 관한 판결이 선고됐다.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검찰과 변호인 측 쌍방 추가 의견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서면으로 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 측은 최후 의견을 통해 "상세한 의견은 그동안 제출한 의견서를 원용하겠다. 다만 최근 선고된 대법원 사건과 본 사건 간에는 차이가 있다"며 "피해 아동이 중증 자폐성 장애아동이라 피해 사실을 부모에게 전달할 수 없어 스스로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이 극히 미약하다는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건 특성상 녹음 외 피해 아동이 자신의 법익을 방어할 수단을 강구하는 게 어렵다"며 "장애아동 교육의 공공성에 비추어 피고인의 발언이 공개되지 않은 발언이라고 볼지도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수원지법, 수원고법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피고인에게 징역 10월 및 이수 명령, 취업제한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호인 측은 최후변론에서 "공소사실을 뒷받침할 유죄의 증거가 없으며, 설령 일부 증거가 인정되더라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맞섰다.

피고인 측 김기윤 변호사는 "대법원 판례는 수업 내용이 교실 내 학생들에게만 공개된 것이라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된 것이 아니라고 판시한 것"이라며 "이는 통신비밀보호법상 타인 간 대화에 해당해 (녹음파일을) 유죄의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이를 기초로 한 녹취록, 사례 개요서 등도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피고인 측 전현민 변호사는 "피고인의 발언으로 정신적 피해가 생겼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으며 피고인의 심한 발언이 상당 기간 지속됐는지에 대해서도 입증이 없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피고인에 대해 일부는 설리번이라고 부르고, 일부는 아동학대범이라고 주장한다. 피고인은 설리번도 아동학대범도 아니다. 평범한 일반교사가 되고 싶다"며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최후진술에서 "제가 애정으로 가르친 장애 학생의 학대 피고인이 된 사실이 너무 슬프고 힘들다. 부디 저와 피해 아동이 그동안 신뢰를 쌓고 노력한 과정을 고려해 저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이번 판결로 저와 유사한 일로 지금도 어려움에 처한 교사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기에 무죄를 판결해달라"고 말했다.

재판 말미에 재판장은 이날 법정에 출석한 피해자 측 변호인들에게도 발언권을 제공했다.

피해 아동 측 변호인은 "이번 재판 과정에서 피해 아동을 비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점, 언론에 사건 관련 서류가 공개돼 2차 피해가 발생한 점 매우 유감"이라며 "피해 아동에게 '고약하다', '싫다' 등 감정적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한 사과나 양해, 유감을 표하지 않은 채 온전한 무죄만 주장한 것은 다소 아쉽다"고 말했다.

A씨는 2022년 9월 13일 경기도 용인의 한 초등학교 맞춤 학습반 교실에서 주씨 아들(9)에게 "버릇이 매우 고약하다. 아휴 싫어. 싫어죽겠어. 너 싫다고. 나도 너 싫어. 정말 싫어"라고 발언하는 등 피해 아동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선고재판은 내달 1일 오전 10시 40분 진행된다.

young86@yna.co.kr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6 주호민 아들 사건 재판서 '수업내용 몰래녹음' 파일 위법성 공방 JS법률사무소 2024-01-15
15 전현민 변호사 공교육 정상화 제10차 교사 집회 참석 발언(2023. 10. 14. KBS 뉴스) '아동복지법 개정하라' JS법률사무소 2023-10-16
14 주호민 아들 아동학대 사건’ 재판서 녹음파일 전체 재생하기로 JS법률사무소 2023-08-28
13 '몰래 녹음' 그때그때 판결 달랐다…주호민 아들 사건 딜레마 JS법률사무소 2023-08-14
12 [단독]특수교사 A씨 변호사 "주호민 논란 후 연락無..아동학대 아냐" [인터뷰] JS법률사무소 2023-07-31
11 [단독] 유명 웹툰작가, 자폐 아들의 특수교사 ‘아동학대’로 신고 JS법률사무소 2023-07-31
10 [이슈현장] 나날이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처벌 기준 강화 JS법률사무소 2022-08-30
9 건강염려증으로 물든 대한민국/메디컬 TV JS법률사무소 2022-01-18
8 [경세제민 촉] 법무법인 동광(東光) 민경철, 전현민 대표 변호사 / 우리 사회 성범죄, 어떻게 대응하나(매일경제 TV) JS법률사무소 2021-08-13
7 [사건큐브] 정인이 양모 첫 재판…檢 살인죄 적용 공소장 변경 / 연합뉴스TV JS법률사무소 2021-08-13
1 2